This is our story...

Last month I had the chance to travel to South Korea to spend some quality time in Gunsan, Jeonju, and Seoul. With three days dedicated to Seoul, I thought this would be a perfect opportunity for a Disposables b2b Nest Eats collab. So after a fascinating week in Gunsan and Jeonju, my brother Ken and I bussed over to Seoul with food on our minds and disposables on deck, and began our adventure.

지난 달 군산, 전주, 서울에서 좀 좋은 시간을 보내고 한국에 여행 할 기회가 있었다. 서울 전용 삼일, 나는이 COLLAB을 먹는다 Disposables를 B2B (기업 간 전자 상거래) 둥지에 대한 완벽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군산과 전주, 내 동생 켄의 매혹적인 주 후 나는 갑판에 우리의 마음에 음식과 일회용 서울에 이상 버스로 운반하고, 우리의 모험을 시작했다.

1

We were a quick walk away from Itaewon, one of the main touristy areas of Seoul. As we headed toward the main stretch of shops, we passed the legendary underground dance club known as Cakeshop. Unfortunately, we weren’t in town long enough to catch any of the shows, but it’s on the bucket list.

우리는 빠른 도보 거리 이태원, 서울의 주요 touristy 한 지역 중 하나였다. 우리가 상점의 주요 스트레칭 향하고, 우리는 Cakeshop로 알려진 전설적인 지하 댄스 클럽을 통과시켰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쇼 중 하나를 잡을 수있을만큼 긴 마을에없는,하지만 버킷리스트입니다.

10

3

4

After passing by a handful of restaurants with names we didn’t understand, we finally picked the one whose menu photos looked the most appetizing. Inside, we ended up ordering kimchi jigae (kimchi stew) and ojingeo-bokkeum (stir-fried squid). Appetizers were brought out first, consisting of two different kinds of kimchi, some green veggie stuff, and some sort of fish. To be honest, we usually had to guess what we were eating while in Korea.

Soon after that, they brought out the kimchi stew, which was incredibly fresh and delicious. It was made with spicy fermented cabbage, tofu, and pork. I was a little nervous about the stir-fried squid, but the combination of the chewy squid legs, peppers, garlic, onions, rice and a massive overload of spices turned out to be mind-blowingly good. I definitely shed a few tears though because it was so spicy.

우리가 이해하지 못했다 이름을 가진 레스토랑의 소수에 의해 통과 한 후, 우리는 마침내 그 메뉴 사진 가장 맛있어 보였다 하나를 골랐다. 내부, 우리는 김치 찌개 (김치 찌개)과 ojingeo – 볶음 (볶음 오징어를) 주문까지했다. 전채는 김치, 일부 녹색 채소 물건, 물고기 어떤 종류의 서로 다른 두 가지 종류로 구성, 첫째 밖으로 주어졌다. 솔직히 말해서, 우리는 일반적으로 우리가 한국에있는 동안 먹고 무엇을 추측했다.

곧 그 후, 그들은 믿을 수 없을만큼 신선하고 맛 김치 찌개를 내놓았다. 그것은 매운 발효 양배추, 두부, 돼지 고기로 만들어졌다. 나는 볶음 오징어에 대한 약간 긴장했지만, 쫄깃한 오징어 다리, 고추, 마늘, 양파, 쌀과 향신료의 대규모 과부하의 조합은 마음 blowingly 좋은 밝혀졌다. 나는 확실히 그렇게 매운 때문에 비록 약간의 눈물을 흘렸다.

5

appetizers

전채

6

kimchi stew

김치 찌개

7

stir-fried squid

볶음 오징어

8

After our meal, we went on to explore more of Itaewon. We checked out different shops and side streets, and got pretty lost along the way. We ended up stopping at at a bar for refreshments where we made some Korean friends who took us under their wing. They gave us a proper welcome by taking us to multiple different restaurants and showing us their favorite foods and drinks. This included tteokbokki, a spicy rice cake made with hot paste, onions, and peppers, as well as soju, a very popular Korean liquor.

우리 식사 후, 우리는 이태원의 이상을 탐험했다. 우리는 다른 상점과 골목길을 체크 아웃하고 예쁜 길을 따라 길을 잃었다. 우리는 우리가 그들의 날개 아래 우리를 데려 갔던 한국의 일부 친구를 만든 곳 다과 바에서 중지 끝났다. 그들은 여러 다른 레스토랑에 우리를 복용하고 우리에게 자신이 좋아하는 음식과 음료를 보여줌으로써 우리에게 적절한 환영했다. 이 떡볶이, 뜨거운 붙여 넣기, 양파, 고추로 만든 매운 떡뿐만 아니라, 소주, 매우 인기있는 한국어 술을 포함했다.

13

R1-05395-006A (1)

12

tteokbokki

떡볶이

11

The next evening, my brother and I ventured over to one of our new friend’s restaurants where he served us more tteokbokki, as well as kimchi, gaeran jim (steamed egg), and jumuck bap (rice balls with seaweed). This was when I realized Korean food is by far my favorite.

다음 날 저녁, 내 동생과 나는 그가 우리에게 더 떡볶이뿐만 아니라, 김치, gaeran 짐 (계란 찜), 및 jumuck의 BAP (마와 주먹밥)을 역임 우리의 새로운 친구의 레스토랑 중 하나 이상을 무릅 썼다. 나는 한국 음식이 지금까지 내 마음에 드는 것입니다 깨달았을 때이이었다.

2

30

Our third and last day was definitely our busiest. With a plan to make the most of our afternoon, we decided to embark on the Seoul City hop-on hop-off Bus Tour. The first place we stopped was one of Seoul’s main shopping districts known as Myeongdong.

우리의 세 번째이자 마지막 날은 확실히 우리의 바쁜했다. 우리의 오후의 대부분을 할 계획으로, 우리는 서울의 홉에 홉 – 오프 버스 투어에 착수하기로 결정했다. 우리가 중지 첫 번째 장소는 명동으로 알려진 서울의 주요 쇼핑 지역 중 하나였다.

23

29

24

25

probably trying to find wifi

아마 무선 랜을 찾기 위해 노력

26

27

coffee break

커피 브레이크

28

Next on our list of sites to visit was the Namsangol Hanok Village, an area comprised of traditional Korean housing. Here we were able to see how people used to live, and still do live today.

방문하는 사이트의 우리의 목록에 다음 남산골 한옥 마을, 한국의 전통 주택 구성된 지역이었다. 여기에서 우리는 사람들의 생활에 사용하는 방법을 볼 수 있었고, 오늘날에도 여전히 라이브 않습니다.

31

32

33

34

35

some dope coffee from a vending machine

자동 판매기에서 일부 마약 커피

36

37

QTs

마음에 드는

38

After spending some time walking around the village, we hopped on another bus and made our way to the N Seoul Tower, located at the highest point in Seoul, where we had a 360 view of the entire city. It doesn’t really hit you how big Seoul is until you’ve seen it from up there.

마을 주위를 산책 시간을 보내고 난 후에, 우리는 또 다른 버스에서 뛰어 다녔다 우리가 도시 전체의 360 뷰를 가지고 서울에서 가장 높은 지점에 위치한 N 서울 타워에 우리의 방법을했다. 정말 당신이 거기에서 그것을 볼 때까지 서울이 얼마나 큰 당신을 공격하지 않습니다.

14

15

16

woah

17

18

LUNCH TIME — bro and dad got some seafood stew

점심 시간 – 동생과 아버지가 일부 해산물 스튜있어

19

I got bibimbap: a signature dish made with beef, rice, veggies, and spicy paste

쇠고기, 쌀, 채소로 만든 서명 요리, 매운 붙여 넣기 : 나는 비빔밥을 얻었다

20

21

After filling up on more delicious food, we hopped on our red tour bus and headed to our last stop, the massive Gyeongbok Palace. Built in 1395, this was once the main royal palace of the Joseon Dynasty. Unfortunately, we arrived after it had closed, so we weren’t able to go inside. We did, however, walk around the outside which was gorgeous.

더 맛있는 음식에 채우고 후, 우리는 우리의 빨간색 관광 버스에서 뛰어 다녔다 우리의 마지막 정지, 대규모 경복궁으로 향했다. 1395 년에 지어진이 한 번 조선 시대의 주요 왕궁이었다. 불행하게도, 그것은 폐쇄했다 후 우리는 도착했다, 그래서 우리는 내부에 갈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화려했다 바깥 산책 않았다.

39

40

41

42

After an incredible week and a half of being submerged in the fascinating South Korean culture, we sadly had to say our goodbyes. The food, the people, and the sites helped make this one of the most memorable trips of my life. If you ever get the chance to visit South Korea, don’t pass it up.

놀라운 주와 매력적인 한국 문화에 침수되는 반 후, 우리는 슬프게도 우리 안녕을 말해야했다.음식, 사람, 그리고 사이트 내 인생의 가장 기억에 남는 여행이 하나를 만들어 주었다. 만약 당신이 한국을 방문 할 수있는 기회를 얻는 경우에, 그것을 통과하지 않습니다.

43

Disposables and words by Jessica Ekman

제시카 에크으로 일회용 단어

Comments